fbpx

편갤러가 말하는 편의점에서 술담배 사는 미자/성인 차이ㄹㅇ


롱패딩, 수면바지 생각했겠지만 ㄴㄴ 요즘 급식애들 그거 다 알아서 안 먹힘..


급식] 나는 아무것도 안 했는데 들어올 때부터 ㅈㄴ 화가 나있음
당차게 “아블 하나요” 함 (담배사는 거에 익숙한 나이라는 걸 어필하기 위해서인지 ㅈㄴ 줄여서 말함)


성인] 문 열고 가오나시처럼 걸어와서 “말보로 아이스 블라스트 1갑이요” 함
(알바생이 못 알아들으면 두번 말해야 하는 게 ㅈㄴ 귀찮아서 무조건 한번에 풀네임 말함)


미자 민증 없을 때]
“아 저 n년생인데 안 돼요??” “사진으로 보여드리면 안 돼요??”


“페북 보여드릴게요”
끝까지 안 된다고 거절하면 X발거리면서 나감


성인 민증 없을 때] 패딩 주머니 ㅈㄴ 더듬거림..
그리고선 “아…………………..” 하고서


터덜터덜 냉장고 가서 맥주 넣어놓고 “안녕히계세여…………..” 하고 사라짐


미자가 술 사는 거 성공했을 때!


봉투 달라 하거나


준비해온 가방에 넣음ㅋㅋ 그리고 호다닥 ~


술 산 성인] 봉ㅌ까지밖에 말 안 했는데 알아서 “아녀 갠차나여…” 하고
4개 만원짜리 사서 롱패딩 양쪽 주머니에 한캔씩 넣고 꾸역꾸역 양손에 하나씩 마저들고 “감삼다…” 하면서 사라짐

 

답글 남기기